한국도자재단, ‘도자원료 및 제품 시험분석’ 지원으로 안전성·품질 높인다

0
45

한국도자재단이 ‘2021 도자원료 및 제품 시험분석’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도자원료 및 제품 시험분석’ 지원 사업은 도예인이 개발, 판매하는 도자제품의 안전성 확보 및 품질향상, 신상품 개발 등을 지원하기 위해 기획된 것으로 한국세라믹기술원과 공동출자해 도예종사자들의 도자제품에 대한 시험분석 수수료를 무료 지원한다.

2014년 시작된 지원사업의 지난해 이용건수는 284건으로 전년 대비 이용률이 80%(’19년 157건) 이상 상승하는 등 매년 증가 추세로 도예인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주요 시험·분석 항목은 ▲유해물질 용출 테스트 ▲소지·유약 성분분석 ▲전자현미경 촬영 ▲색소지 촬영 ▲강도 ▲충격강도 ▲수축률 ▲색도 ▲경도 ▲광택도 ▲원적외선 ▲음이온 ▲열팽창계수 측정 등이며 기타 명시되지 않은 항목은 협의 후 진행이 가능하다.

지원대상은 한국도자재단 등록도예인 및 재단 쇼핑몰 입점 요장 등으로 올해는 지원 금액을 약 22% 상향 조정해 요장당 최대 75만 원까지 지원될 예정이다.

이번 지원사업은 오는 12월까지 한국세라믹기술원 이천 분원에서 연간 상시 운영되며 신청접수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한국도자재단 홈페이지(www.kocef.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연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지원 사업은 도자제품의 안정성 확보와 개발 지원을 위해 마련했다”며 “도예인들의 많은 참여를 통해 도자제품 경쟁력 향상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료제공 : 한국도자재단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