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등 인도적 목적 방역물품 수입 빨라진다, 7일 개정안 행정예고

룩스뉴스화곡 승인 2020.10.10 09:04 의견 0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마스크 등 인도적 목적의 방역물품을 신속하게 수입할 수 있도록 '수입요건확인 면제대상 물품 중 의약품등의 추천요령' 개정안을 행정예고 했다. (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마스크 등 인도적 목적의 방역물품 수입이 원활해질 전망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감염병 유행에 따라 마스크 같은 인도적 목적의 방역물품을 신속하게 수입할 수 있도록 '수입요건확인 면제대상 물품 중 의약품등의 추천요령' 개정안을 7일 행정예고 했다. 오는 27일까지 의견을 받을 계획이다.

우선 수입요건확인 면제대상을 확대했다. 감염병 대유행 등 국가비상상황에서 비상업적·비판매 목적으로 의약외품 마스크 등을 수입하는 경우 수입품목허가를 받지 않고 수입할 수 있도록 방역용 의약외품을 수입요건확인 면제 대상에 포함시켰다.
     
사후관리도 강화한다. 수입요건확인 면제 물품이 목적에 맞게 적절히 공급·사용됐음을 확인할 필요가 있는 경우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사후관리 근거 규정을 마련했다.

식약처는 이번 개정안 추진으로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대유행 상황에서 마스크 등 방역물품이 신속하게 수입돼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앞으로도 원활한 마스크 공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룩스뉴스화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