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지 관련 증명서 6종, '정부24'에서 한번에..이용자 편의성 높여

룩스뉴스화곡 승인 2020.10.22 15:50 의견 0
21일 행정안전부는 오는 22일부터 대한민국 정부포털 ‘정부24’를 통해 부동산 거래시 발급하는 토지 관련 증명서에 대해 일괄신청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자료=행정안전부) 

앞으로 토지를 사고팔때 확인하는 여러 토지 관련 증명서를 정부24에서 한 번에 신청하고 발급받을 수 있게 된다.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는 오는 22일부터 대한민국 정부포털 ‘정부24’를 통해 부동산 거래시 발급하는 토지 관련 증명서에 대해 일괄신청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1일 밝혔다. 

토지관련 증명서는 토지소유자가 아니더라도 누구나 신청할 수 있는 민원서비스다. 지난해 정부24를 통해 신청된 민원서비스 전체 건수 1만3900만건 중 가장 많은 6095만건을 차지한다. 전체 건수 중 43.8%에 해당한다.  

정부24 민원서비스 이용률을 살펴보면 토지(임야) 대장이 5600만건으로 1위다. 주민등록표등초본 발급이 3386만건(24.4%)으로 뒤를 이었다. 

이번에 제공되는 ‘토지 제증명 일괄신청 서비스’는 토지 관련 민원사무를 한데 모아 보여주고 필요에 따라 원하는 증명서를 선택해서 한번에 신청 및 발급까지 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지금까지는 동일 물건에 대한 토지(임야)대장, 지적(임야)도, 토지이용계획확인서, 개별공시지가확인서 등 각각 다른 화면에서 같은 내용을 반복 입력하고 여러 번 신청해야 했다. 특히 토지대장의 경우 ‘폐쇄대장 구분 선택’, ‘특정 소유자 유무구분’ 등 이해하기 어려운 항목들이 신청자를 헷갈리게 한다는 지적이 지속됐다.
 
토지이용계획확인서도 토지이용규제를 포함한 여러 개의 법령이 나열돼 보기 불편했고 개별공시지가를 확인하는 확인서에도 가격 기준연도를 직접 일일이 입력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행안부는 이같은 불편을 적극적으로 해소해 국민이 쉽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일괄신청 서비스를 개발하게 됐다고 서비스 추진배경을 설명했다. 

정부24에서 정보를 한번만 입력하면 토지 관련된 원하는 증명서 6종을 모두 발급받을 수 있게 되고 불필요하고 헷갈리는 항목을 정리해 ▲신청화면 간소화 ▲사용량 분석을 통한 기본발급 제공 ▲직접입력 대신 선택기능 부여 등으로 이용자의 편의를 높였다. 

한창섭 정부혁신조직실장은 “국민이 많이 이용하면서 신청이 번거로운 서비스를 개선, 꾸러미로 제공하는 것이 작지만 체감할 수 있는 좋은 사례”라며 “토지 제증명 일괄신청 같은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국민 편의를 제고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룩스뉴스화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